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0

'강남스캔들' 방은희 내 아들만 소중한 엄마로! 신고은 협박까지

기사승인 2019.01.22  08:51:46

공유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강남스캔들' 방은희(백희 역)가 신고은(소유 역)을 협박한다.

22일 오전 방송하는 SBS 드라마 '강남스캔들'에서는 신고은으로 인해 괴로워하는 서도영(세현 역)을 볼 수 없는 방은희가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방은희는 신고은을 만나 협박한다. 질질 끌지 말고 관계를 정리하라는 것. 방은희는 "만일 내 아들 망가뜨리면 네게 소중한 사람도 망가뜨릴 것"이라 엄포를 놓는다.

신고은은 방은희의 협박에 서도영을 밀어내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서도영은 신고은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신고은이 임윤호를 좋아한다 고백한 후 서도영은 더욱 무너져 내렸다. 두 사람의 앞날에 귀추가 주목된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재벌의 민낯과 그들의 변화를 통해 사랑의 소중함을 알리는 좌충우돌 눈물 로맨스 드라마다.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임채무, 김광민, 이유진, 문서연, 원기준, 추귀정, 해인이 출연한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2
ad41

관련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