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ad40

'남자친구' 문성근 검찰 자진출두..송혜교 사랑 지키며 새 인생

기사승인 2019.01.25  06:25:27

공유

[스타에이지=김지연 기자] '남자친구' 문성근(종현 역)이 구속됐다. 송혜교(수현 역)를 위한 선택이었다.

지난 24일 방송한 tvN 드라마 '남자친구'에서는 문성근이 스스로 검찰에 자진출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문성근은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며 검찰에 자진출두했다. 남기애(미옥 역) 또한 전 사돈 차화연(화진 역)에게서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자수했다. 문성근과 차화연은 구속됐고 남기애는 스스로 서기 위한 시작을 했다.

놀란 송혜교는 집으로 달려가겠다고 했지만 문성근은 딸을 위로했다. 태경과 송혜교의 관계가 끝나면서 장승조(우석 역)는 스스로의 자리에서 어머니를 지키고자 했다. 

송혜교는 박보검(진혁 역)에게 이별을 고했지만 다시 사랑을 시작했다. 박보검의 엄마 백지원(연자 역)까지. 두 사람의 사랑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사람들 속에서다. 두 사람은 문성근의 면회를 갔고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다. 

김지연 기자 reeskk@naver.com

<저작권자 © 스타에이지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ews_ad2
ad41

관련기사

#top
default_bottom_notch